부천, 김포, 인천에서 가까운 벌말매운탕에서 메기매운탕 먹고 왔어요. 유명한 집인데 제 친구가 아직 못 가봤다고 해서 친구 보라고 사진 올립니다. 제가 메기매운탕 엄청 좋아하거든요. 여기 메기매운탕은 시원하면서도 비린 맛 나지 않고 국물이 진하고 맛있어요. 저는 보통 메기매운탕 제일 작은 사이즈를 주문하고요. 빠가사리와 참게를 추가합니다. 이렇게 먹고 수제비 추가해서 먹고 밥 2 공기 비벼서 먹으면 배를 두드리며 나오게 되지요.... 


벌말메기매운탕


메기매운탕+빠가사리+참게 소 사이즈예요. 제일 작은건데도 엄청 푸짐하죠? 메기 큰거 2 마리, 빠가사리 3 마리 들어있었고요. 수제비도 많이 들어 있어서 추가로 주신거는 넣지 않았어요.


벌말메기매운탕


토요일 저녁시간에 가니 원래 가게에는 자리가 없어서 주차장 오른쪽에 있는 새 건물로 갔는데요. 맛은 똑같아요. 물어보니 작은집이라고 하시던데 손님 많아서 가게를 확장하신 듯 합니다.


벌말메기매운탕


메기매운탕은 보통 야채 먼저 먹고요. 국물이 한소끔 끓어 오르면 버섯, 메기, 수제비 이렇게 순서대로 드시면 돼요. 수제비와 라면사리는 무제한 추가 가능합니다. 그치만 저희는 양이 보통사람 양이어서, 추가는 하지 않고 마지막에 밥 비벼먹어요.


벌말메기매운탕


벌말메기매운탕


나중에 비벼먹는 밥에 미나리가 많이 들어가 있어서 향긋하고 맛있어요. 이미 매운탕으로 배가 부른데도 볶은 밥은 끝도 없이 들어가는 신기한 현실. 


벌말메기매운탕


벌말메기매운탕



메기매운탕 맛을 처음 알게 된건 대학교 졸업하기 전이었는데요. 모 정부기관에서 인턴으로 일할 때였는데, 공공기관에서 파견나오셨던 과장님들이 점심 때 서초동 근처 유명한 메기매운탕집에 자주 가셨거든요. 숙한씨~ 메기 먹을 줄 아나..? 물어보셔서, 눈빛을 반짝이며 먹을 줄 모르지만 먹어보겠습니다! 했던게 처음이었어요. 정말 시원하고 맛있더라고요. 고기도 담백하고 고소하고요. 그 때부터 메기매운탕 집을 지나치질 못하지요.


제가 먹어본 바로는, 김포한탄강메기매운탕은 유명하고 사람이 많은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정신이 없었고요. 김포에서 강화 들어가는 길목에 있는 남강메기매운탕이 깔끔하고 맛있어요. 거긴 예전에는 오래된 기와집이었는데, 손님이 워낙 많아 새로 건물을 지으셨더라고요. 장사가 잘된다는 뜻이겠죠? 강화가는 길에 시간 맞으면 남강메기매운탕에서 저녁 먹고는 합니다. 


그래도 벌말매운탕이 집에서 제일 가깝고 갈 때마다 맛있고 서비스도 좋아서 자주 가요. 답답한 일 있을 때 드라이브 삼아서 다녀오면 기분도 좋아지고요. 메기매운탕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드려요~



이 글은 협찬받은 광고가 아니며, 제가 지불하여 직접 먹어보고 느낀 점을 솔직하게 작성한 주관적인 후기입니다.



[맛있는 요리] - [부천맛집] 한촌에서 삼계탕 먹고 왔어요~

[맛있는 요리] - 마늘장아찌 간단하게 담그는법

[맛있는 요리] - 오이김치 맛있게 담그는 법


트랙백 주소 :: http://gillian2.tistory.com/trackback/381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분좋은 댓글은 여러분을 미소짓게 만듭니다. ^^ (광고글, 악성댓글 IP 주소 기록됩니다)



티스토리 툴바